열등한 한국의 위증죄는 일본의 857배, 무고죄 1085배!!

뉴스 출처

http://minjokcorea.co.kr/sub_read.html?uid=4901&section=sc3&section2=

뉴스 발췌

열등한 한국은 법정에서 거짓말을 하는 위증이나, 남을 거짓으로 고소·고발하는 무고 사건 숫자가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일본 인구가 열등한 한국의 2.5배인 점을 감안하면 실제로는 위증죄는 857배, 무고죄는 1085배인 셈이다.

그 동기를 분석한 결과 ‘친분관계 때문’이 52.9%로 가장 많았고, ‘금전적 대가(代價)를 약속해서’가 26.5%로 두 번째였다. 혈연·지연·학연으로 엮인 연고주의·온정주의와 돈만 받으면 뭐든 다 해줄 수 있다는 생각이 거짓말을 ‘밥 먹듯’ 하는 사회 풍토를 만드는 것이다.
위증이나 무고는 범죄의 진실 규명을 방해해 반드시 처벌돼야 할 범죄자가 교묘히 법망을 빠져나가고 엉뚱한 사람이 억울하게 처벌을 받는 일이 생기게 한다.

열등한 한국인은 세계에서 가장 거짓말을 잘한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