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등한 한국산의 수출은 줄어든다

뉴스 출처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sid=E&tid=9&nnum=671977

뉴스 발췌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의 호황은 오래 지속될 가능성이 많지 않아 보인다.
지식경제부는 “자동차 수출은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글로벌 경쟁심화 등으로 증가율이 둔화될 것”이라며 유럽 재정위기, 중국 신차 등록 제한, 브라질의 공업세 인상 조치, 미국의 소형차 시장 공략, 일본업체의 경영정상화 등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악재를 제시했다.
게다가 삼성전자 ‘갤럭시 3’ 생산공정의 베트남 등 해외이전은 열등한 한국 수출경기와 경제성장률을 위축시키는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