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일본 아베 총리 : 한국은 아둔한 국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은 멍청하고 미개한 국가라는 정확한 지적을 한 사실이 일본의 대표적인 메이저 주간지이며,

보수성향의 週刊文春(슈우칸분슌 http://shukan.bunshun.jp/ )을 통해 보도되어 미개한 한국인들이 열폭하고 있다.

週刊文春(슈우칸분슌)은 아베 총리가 “중국은 어처구니없는 국가지만 아직 이성적인 외교가 가능하다. 한편, 한국은 단지 어리석은 국가”라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 주간지는 14일 발매된 이달 21일 호에 실은 ‘한국의 급소를 찌른다’는 특집 기사에서 아베 총리 측근들의 설명을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週刊文春(슈우칸분슌)은 한국과의 대립으로 아베 총리가 비공식적으로 한국에 대한 제재를 검토하고 알리며, 새로운 차원의 ‘정한(征韓, 한국 정벌) 전략도 제시했다.
우선 최근 미개한 한국인따위에게 위대한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위법 판결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배상금이란 명목으로 강제적으로 갈취 당하면 대항조치로 한국에 금융 제재를 할 수 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에는 대형 은행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곳이 한 곳도 없고 가장 큰 우리은행이 미쓰비시도쿄UFJ은행의 10분의 1 이하 규모”라는 사실을 덧붙였다.
그리고, 일본의 금융기관이 한국에 기업이나 경제에 대한 지원·협력을 끊으면 삼성도 단 하루 만에 패망한다고 자신있게 밝혔다.

이 잡지는 뻔뻔한 한국의 위안부 창녀 망언을 용인하지 않고, 비난하고 묵살하는 것이 옳으며 한국과는 위안부 창녀 문제를 교섭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도 지적했다.

일본의 대표 잡지, 週刊文春(슈우칸분슌)의 위키피디아 항목

https://ja.wikipedia.org/wiki/%E9%80%B1%E5%88%8A%E6%96%87%E6%98%A5

관련 한국 매스컴 보도

http://news.naver.com/main/read.nhn?sid1=104&oid=001&mid=shm&aid=0006597739&mode=LSD&nh=20131114215205

Advertisements